수은, 한화에너지 '해외 ESS프로젝트'에 5620만유로 지원
수은, 한화에너지 '해외 ESS프로젝트'에 5620만유로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규 수은행장(왼쪽)과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가 13일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아일랜드 ESS프로젝트 PF금융지원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출입은행)
방문규 수은행장(왼쪽)과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가 13일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아일랜드 ESS프로젝트 PF금융지원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출입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한화에너지가 추진하는 아일랜드 에너지저장설비(ESS) 프로젝트 지원을 위해 프로젝트파이낸싱(PF)금융 5620만유로(약 786억원)을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PF는 특수목적회사(SPC) 앞으로 프로젝트 건설에 필요한 자금을 대출하고 설비 완공 후 운영수익으로 대출금을 상환받는 금융 방식이다.

아일랜드 에너지저장설비 사업은 아일랜드 중부지역 2개 부지에 200MW 규모의 에너지저장설비를 설치·운영하는 프로젝트다. 아일랜드는 풍력발전 중심의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2010년 16%에서 올해 38%까지 급증했다. 이에 따라 바람 세기 등 기후 변화에 따른 전력공급 변동성도 확대돼 전력망의 주파수 균형 불안정 문제를 해결해야 할 필요성이 높은 상황이었다.

이번 프로젝트는 주파수 조정 서비스를 제공하는 그린에너지 신사업으로, ESS를 활용해 전력공급이 과다하면 전력을 줄이고 전력공급이 부족하면 신속히 전력을 공급해 전력망을 안정화시키는 시스템이다.

총 사업비만 1억500만유로에 달하는 이 프로젝트는 한화에너지가 지분투자(80%)와 EPC(설계·조달·시공), O&M(유지·보수) 등 사업 전반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우리 기업이 배터리 등 핵심 기자재를 공급하는 투자개발형 사업이다.

특히, 수은은 최근 코로나19로 담당 직원들의 아일랜드 현지 충장이 어려웠던 만큼 드론 촬영과 온라인 콘퍼런스 등을 활용해 이번 금융지원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방문규 수은행장은 "우리 기업의 해외 신사업 선점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한화에너지와 사업 초기부터 금융구조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해왔다"며 "국내 기업이 에너지저장장치 산업의 핵심 기자재 제조 역량을 보유한 점을 고려해 향후 그린에너지 신사업 발굴과 해외시장 선점을 위한 전략적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