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특별재난지역 피해 고객에 '긴급대출·상환유예'
새마을금고, 특별재난지역 피해 고객에 '긴급대출·상환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새마을금고는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특별재난지역 고객들에 대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대상 지역은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 제천시, 음성군, 충남 천안시와 아산시다. 새마을금고는 대상지에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긴급자금대출, 상환유예, 우대금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긴급자금대출은 긴급자금이 필요한 새마을금고 회원의 피해 규모 내에서 신용평가 없이 신규대출을 지원한다. 금리는 각 금고의 사정에 맞는 우대금리를 적용하며 총 지원한도는 100억원이다.

또 기존 대출고객이 피해를 입은 경우 심사 결과에 따라 원리금 상환유예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존 대출의 원리금에 대해 6개월 이내까지 상환유예를 지원하고 원리금상환 방식의 경우 만기일시상환으로 전환해 만기연장을 지원한다. 

피해를 입은 고객이 신규대출을 신청할 경우 0.3%포인트 내외의 우대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다. 금융지원을 원하는 고객은 오는 10월5일까지 새마을금고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