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e스포츠 기업 T1 '자산관리 전담팀' 출범
하나은행, e스포츠 기업 T1 '자산관리 전담팀'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하나은행은 세계적 e스포츠 기업 'SK텔레콤 CS T1' 소속 선수들에 대한 자산관리 전담팀을 출범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하나은행은 e스포츠를 후원하고 젊고 미래 지향적인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T1과 파트너십을 체결했고 이를 계기로 T1 소속 선수 66명을 대상으로 자산관리 전담팀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PB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자산관리 전담팀은 강남 클럽1 PB센터와 강북 영업1부 PB센터를 기반으로 전문 PB와 세무사, 변호사, 부동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소득 창출, 소비 시기 등이 불일치한 스포츠 선수들의 특성에 맞춰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부동산, 절세 등에 관심이 있는 선수들에게는 주요 투자 관심 지역을 함께 답사하며 물건 확인부터 계약 체결까지 모든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김경호 하나은행 디지털금융사업본부장은 "T1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T1 팬들을 위한 전용 금융 상품 뿐만 아니라 T1 선수들을 위한 자산관리, 상해 보험 등 토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