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비상···6일 군자역점 회의 참석 10명 코로나19 양성
롯데리아 비상···6일 군자역점 회의 참석 10명 코로나19 양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발생 7개 점포 방역 조치,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중
롯데리아 로고 
롯데리아 로고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롯데지알에스(GRS)가 운영하는 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가 서울시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진원지로 떠올랐다. 

12일 롯데GRS 설명을 종합하면, 롯데리아 점포(19명)와 지점 사무소(3명) 근무자 22명이 지난 6일 오후 3시께 서울 광진구 군자역점에 모여 총회를 열었다. 회의를 마친 이들은 롯데리아 군자역점 근처 족발집에서 저녁을 먹고,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자리를 옮겨 오후 7시부터 2시간가량 머물렀다. 

이날 회의 참석자 중 10명(점포 7, 지점 3)이 11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12일 오후 6시 현재 1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2명은 검사 중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롯데리아 점포는 종각역점, 면목중앙점, 군자역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으로 모두 문을 닫고 방역을 마쳤다. 질병관리본부는 7개 점포에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단 종각역점은 정상영업 가능하다는 질병관리본부 통보에 맞춰 12일부터 다시 문을 열었다. 

서울시는 롯데리아 점장들이 머물렀던 세 곳에 대한 소독을 마쳤다. 8월6일 오후5시부터 이튿날 새벽 2시까지 치킨뱅이 능동점 방문자들에겐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 문자를 보냈다. 

롯데GRS는 확진자 접촉자에 대한 검사와 7일 회의 참석자 중 음성 판정을 받은 점장 10명에게도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다. 롯데GRS는 "롯데리아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 직원 마스크 착용과 수시로 손 씻기, 조리 근무자 라텍스 장갑 끼기 등 위생관리 매뉴얼을 지키고 있으며, 당국의 지시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