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원 한온시스템 사장 "이모빌리티 시대 준비 완료"
손정원 한온시스템 사장 "이모빌리티 시대 준비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차 간담회 행사에서 한온시스템 손정원 사장이 발표하고 있다. (사진= 한온시스템)
미래차 간담회 행사에서 한온시스템 손정원 사장이 발표하고 있다. (사진= 한온시스템)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한온시스템은 더불어민주당의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미래차 간담회'에서 부품 전환 우수 기업으로 선정돼 '내연차 협력업체의 미래차 전환 사례'에 대해 소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업계 선도 사례로 발표한 기업은 한온시스템이 유일하다.

최근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에 따르면 신규 승용차 판매에서 친환경차 점유율이 2040년에는 약 60%를 넘어설 전망이다. 이처럼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미래차 시장에서의 열에너지 관리 분야는 진입장벽이 높고 고도화된 기술을 요구한다. 현재 내연기관차 대비 순수전기차의 평균 단가가 약 4배 커지고 있다. 

한온시스템은 친환경차로 전환되고 있는 메가트렌드에 역량 확보 및 선제적 대응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손정원 사장은 "전기차·수소차·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열에너지 관리의 다양한 제품뿐 아니라 통합열관리 시스템 개발 역량까지 갖춰 완성차의 겨울철 난방 시 주행거리 감소에 대한 고민을 해결해 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온시스템은 자동차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과거 한라공조, 비스테온 공조사업, 마그나 유압제어사업부문을 효과적으로 통합함으로써 열에너지 관리 시스템의 전문기술을 축적했다.

한온시스템은 한앤컴퍼니에 인수된 뒤 적극적 투자로 미래차 관련 사업을 지속 확대했다. 지난 5년간 1조3천500억원의 연구개발(R&D) 투자를 진행했으며, 2018년 45% 수준이던 친환경차 연구 인력 비중을 지난해 56%로 늘렸다.

손정원 사장은 "미래차 공조 및 열에너지 부문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며 독보적인 경쟁력을 강화해 지속성장 가능한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