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 미국 출시
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 미국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분 내 감염 여부 확인, 가정용 공급도 논의 중
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국내 진단키트 업체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미국에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항원진단키트 '샘피뉴트'와 항체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로 총 2종이다.

샘피뉴트는 현장에서 10분 이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이다. 아직 항체가 형성되지 않은 감염 초기 환자를 선별할 수 있다. 셀트리온과 진단키트 기업 비비비(BBB)가 공동 개발했다. 셀트리온은 현지 대형 의약품 도매상을 통해 샘피뉴트를 주로 공급할 예정이다.

디아트러스트는 코로나19 감염 후 형성되는 항체를 확인하는 항체진단키트다. 항체 형성이 본격화하는 발병 1주일 이후부터 민감도를 나타내 의료기관에서 완치자 퇴원 확인용으로 쓸 수 있다. 셀트리온과 진단키트 기업 휴마시스가 함께 개발했다.

셀트리온은 두 제품이 상호보완적인 역할을 하는 만큼 패키지 형태로 판매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할 가능성을 고려해 디아트러스트를 집에 상시 구비해두고 필요하면 사용할 수 있는 가정용 제품 용도로 공급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