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수해 피해 지원 관심도 '최다'···최태원·구광모 순
이재용, 수해 피해 지원 관심도 '최다'···최태원·구광모 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장마기간 12개 채널 정보량 조사 결과
30대그룹 총수 수해피해 지원 관심도 (그래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30대그룹 총수 수해피해 지원 관심도 (그래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긴 장마와 잇단 집중 호우로 피해 지역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30대 그룹 수장 중 이재민 등 수해 피해 지원에 가장 관심 많은 총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중부지방 장마가 시작된 지난 6월24일부터 8월10일까지 49일 동안 30대 기업집단 및 그 수장들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했다. 

분석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연구소는 기업집단 동일인이 '법인'인 경우에는 그 법인의 대표를 대상으로 분석했다. 30대 그룹 가운데 △포스코 △농협 △KT △에쓰오일 △대우조선해양 △KT&G 등 6개 기업집단이 이에 해당된다. 동일인 가족이나 친족이 사실상 그룹의 경영을 책임지고 있을때는 그를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했으며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영어의 몸이어서 조사에서 제외했다.

30대 기업집단 동일인 중 수해 피해 지원 정보량이 가장 많은 총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총 3346건으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598건,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1485건의 정보량으로 각각 2,3위를 기록했다.

이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 1425건 △이성희 농업협동조합중앙회장 1281건 △김범수 카카오 의장 1054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965건 △이재현 CJ그룹 회장 645건 △구현모 KT 사장 626건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540건 순으로 '상위 톱10'에 올랐다.

이어 △최정우 포스코 회장 516건 △허태수 GS그룹 회장 378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65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362건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243건 △박삼구 금호그룹 전 회장 218건 △백복인 KT&G 사장 196건 △정몽준 현대중공업그룹 최대주주 겸 아산재단 이사장 179건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102건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 88건 순으로 중위권을 형성했다. 

이밖에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74건 △구자열 LS그룹 회장 42건 △장형진 영풍그룹 회장 16건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15건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14건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 오일 CEO 5건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4건 순으로 하위권을 보였다.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은 3건으로 가장 낮은 관심도를 보였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이재용 부회장 등 일부 총수들은 감염병 사태에도 불구하고 현장 경영은 물론 코로나19 피해 극복, 사회공헌 활동 및 수해 피해 지원 등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부 예산 집행은 한 발 늦을수 밖에 없어 재계의 발빠른 지원이 재난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