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크고 달콤한 서귀포 '흑망고' 한정판매 
현대백화점, 크고 달콤한 서귀포 '흑망고' 한정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 직원들이 '흑망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 직원들이 '흑망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현대백화점은 11일 서울 강남구 무역센터점과 압구정본점, 서울 양천구 목동점, 경기 성남시 판교점 등 4개 점포에서 '흑망고'를 한정 판매한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흑망고는 제주도 남단 서귀포시에서 재배한 레드망고 계열 아열대 작물이다. 수확한 뒤 익어가는(후숙) 과일이기도 하다. 

수확한 뒤 다 익은 흑망고의 껍질은 붉은빛이다. 하지만 후숙 전 껍질이 검은빛이어서 흑망고라고 불린다. 특히 다 자란 흑망고 무게는 1㎏이 넘고 길이도 20㎝에 이른다. 당도는 18브릭스(brix)로 애플망고보다 1~2브릭스(brix)가량 높다. 

현대백화점에선 흑망고를 1개당 8만원에 판다. 점포당 하루 판매량은 5~10개뿐인데, 하루 20개 안팎만 생산될 만큼 귀한 과일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