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 2분기 영업익 40억원···전년比 3.3%↑
KTH, 2분기 영업익 40억원···전년比 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H CI (사진=KTH)
KTH CI (사진=KTH)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K쇼핑을 운영하는 KTH는 11일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4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3%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5% 줄어든 803억원,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와 견줘 81.7% 감소한 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실적에 대해 KTH 쪽은 "법인세 비용 증가와 영화 판권 자산 평가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짚었다.

커머스 사업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0.5% 늘어난 50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경신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9% 증가한 518억원을 기록했다. 커머스 사업은 지난해 2분기 흑자전환 이후 지속적으로 이익을 확대하면서 KTH의 성장을 견인해왔다. 식품·생활잡화 상품군을 중심으로 유형 상품 실적이 확대된 것도 힘을 보탰다. 앞으로 KTH는 비대면(언택트) 소비 문화 확산에 맞춰 K쇼핑 서비스 고도화 및 소비자 중심 경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정보통신기술(ICT)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줄어든 195억원으로 집계됐다. ICT 사업은 에너지 관리 사업 및 지역화폐 개발 사업 등을 중심으로 그룹 미래전략사업 참여를 넓혀가고 있으며, 향후 5G 관련 신규 프로젝트 사업을 확대하며 성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콘텐츠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와 견줘 51.5% 줄어든 89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매출 하락의 요인 대해 KTH 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문화 콘텐츠 시장 침체 등 영향에 따른 신규 콘텐츠 축소"를 짚었다. 콘텐츠 사업은 기보유 판권 효율성 증대를 위한 신규 사업 진출 등을 통해 수익성을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