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캐피탈협회 "벤촉법 시행, 초기 스타트업 투자 증가 기대"
벤처캐피탈협회 "벤촉법 시행, 초기 스타트업 투자 증가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오는 12일부터 도입되는 '벤처투자촉진에관한법률(벤촉법)'의 시행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11일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논평을 통해 "이번 법 시행 이후 사행산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의 기업이 벤처투자를 받을 수 있으며,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 및 전문엔젤 분야의 제도가 구체화 돼 초기 스타트업의 투자가 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벤처투자의 핵심 수단인 벤처투자조합(펀드)이 단일 법 안에 체계적으로 정리가 돼 벤처캐피탈 등 펀드 운용사의 업무 집행이 용이해졌다"며 "또한 각 펀드별로 적용되던 창업벤처기업 대상 의무투자 비율이 총 운용자산을 기준으로 유연해진 점 등이 투자 현장에서 크게 체감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동안 벤처투자와 관련된 사항은 지난 1986년도와 1997년도에 각각 제정된 '중소기업창업지원법'과 '벤처기업육성에관한특별조치법'에서 부속적으로 다뤄져왔다. 벤처투자만의 고유의 법령이 올해부터 시행됨에 따라 벤처투자 분야에서도 벤처창업 생태계를 현실적으로 반영하는 제도적 인프라가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최근 몇 년간 신기록을 매해 경신하며 성장하던 벤처투자 시장은 코로나19라는 불가피한 외부 요소로 올 상반기 잠시 주춤했다"며 "그러나 이번 법 시행이라는 계기와 창업 열풍 등의 제2벤처붐과 같은 기회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미래 신산업을 육성하고 K-유니콘을 투자해 경제를 혁신하는 견인차의 역할을 여실히 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