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삼정KPMG·카카오페이증권과 MOU
두나무, 삼정KPMG·카카오페이증권과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승회 삼정KPMG 재무자문부문 대표(왼쪽부터), 김형년 두나무 부사장, 윤기정 카카오페이증권 홀세일부문 대표가 지난 10일 강남구 역삼동 두나무 라운지에서 '스타트업 중소기업 성장 지원 플랫폼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두나무)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두나무가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의 중장기적 성장 발판 마련에 나섰다.

두나무는 지난 10일,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두나무 라운지에서 삼정KPMG, 카카오페이증권과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성장 지원 플랫폼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의 경영 역량 고도화에 기여하고, 더 많은 유니콘 기업이 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3사가 뜻을 모아 진행했다.

현재 비상장 주식 통합 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을 운영 중인 두나무는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성장 지원 플랫폼을 기획·개발한다. 플랫폼의 주축으로서 증권플러스 비상장 서비스와 연계해 자문 희망 기업을 유치하고, 사업 운영 전반에 대해 종합 컨설팅을 하며 이들의 필요를 반영해 분야별 전문 파트너와 연결한다.

자문 파트너인 삼정KPMG와 카카오페이증권은 기업금융이나 구조화 금융 등 각 사의 역량을 활용해 전문화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형년 두나무 부사장은 "스타트업을 비롯한 비상장 기업 생태계 활성화를 목표로 증권플러스 비상장 서비스를 개시한 후 이들이 직면한 어려움과 고민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왔다"며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두나무는 올해 하반기 중 플랫폼을 선보이고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컨설팅을 시작하는 동시에 파트너사의 범위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