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인도서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임상
대웅제약, 인도서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실험서 바이러스 감소 효과, 올해 안에 2·3상 개시 목표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니클로사마이드'(DWRX2003)가 인도 중앙의약품표준관리국(CDSCO)으로부터 임상 1상 시험을 승인받았다고 11일 밝혔다.

니클로사마이드는 구충제 성분 중 하나로, 현재 대웅제약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를 낸다. 이에 앞서 대웅제약이 시행한 동물실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보였다.

임상 1상 시험은 인도에서 건강한 피험자 30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이달 중 첫 투여를 시작해 하반기에 임상 1상을 완료하는 게 목표다. 올해 안에 인도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상과 3상을 개시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니클로사마이드 임상 가속화와 신속한 현지 공급을 위해 인도 3위 제약사 맨카인드파마(Mankind Pharma)와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협약을 맺었다. 임상 1상 시험은 대웅제약 인도 법인과 맨카인드파마가 공동 진행하고, 나머지 임상 2상과 3상은 맨카인드파마에서 맡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