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유안타증권 '해외주식 ELS 등 파생결합증권 4종'
[신상품] 유안타증권 '해외주식 ELS 등 파생결합증권 4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안타증권
사진=유안타증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유안타증권은 오는 13일까지 조기상환형 주가연계증권(ELS) 등 파생결합증권 4종을 총 16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11일 밝혔다.

'ELS 제4589호'는 만기 3년, 조기 상환주기 6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이다. 코스피20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2%(6개월·12개월), 90%(18개월·24개월), 85%(30개월·36개월) 이상일 때 연 4.0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6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12.00%(연 4.00%)의 세전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단, 조건 미충족시 최대 손실률 -100%)

'ELS 제4590호'는 만기 3년, 조기 상환주기 6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이다. 코스피200 지수, 아모레퍼시픽 보통주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2%(6개월), 90%(12개월), 85%(18개월·24개월), 80%(30개월, 36개월) 이상일 때 연 8.0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24.00%(연 8.00%)의 세전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단, 조건 미충족시 최대 손실률 -100%)

ELS 제4591호는 만기 1년, 조기 상환주기 3개월의 원금 부분지급형 상품이다. 미국증시에 상장된 테슬라와 코카콜라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9%(3개월·6개월·9개월) 이상일 때 연 13.4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의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 이상일 경우 상승률이 낮은 기초자산의 수익률만큼 수익을 지급한다.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미만으로 하락하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나 최대손실률이 -10%로 제한된다.

이 밖에 S&P500, EuroStoxx50, NIKKEI225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제4588호를 공모한다. 

유안타증권 전국 지점 및 홈페이지와 HTS, MTS에서 ELS 제4588호, 제4589호는 최소 10만원부터 10만원 단위로 청약 가능하다. ELS 제4590호, 제4591호는 최소 100만원부터 10만원 단위로 청약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