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가계 쌓아둔 현금 3조원↑···총액 첫 90조원 돌파
1분기 가계 쌓아둔 현금 3조원↑···총액 첫 90조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금융자산은 2018년 4분기 이후 첫 감소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가계가 보유한 현금이 올해 1분기 처음으로 90조원을 넘어섰다. 현금이 전체 금융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가장 커졌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가 보유한 금융자산은 3975조7898억원이다. 금융자산은 작년 말과 비교했을 때 0.14%(5조6257억원) 감소했다. 2018년 4분기(-1.07%) 이후 첫 감소다.

가계의 전체 금융자산 중 현금은 90조873억원으로, 같은 기간 3.4%(2조9637억원) 증가했다. 2008년 통계 집계 이후 가계의 현금 자산이 90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직전 분기 대비 증가율은 2018년 3분기(4.5%) 이후 가장 높았다. 앞서 전기 대비 증가율이 3%를 넘은 것은 모두 5번이었다.

1분기에 현금 자산이 늘어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영향 때문으로 보인다. 금융자산은 줄고 현금은 늘면서 전체 금융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1분기 2.27%로 역대 가장 커졌다. 이 비중은 2016년 4분기(2.01%)에 처음으로 2%대로 올라선 뒤 소폭 등락하다가 2019년 2분기(2.14%)부터는 매 분기 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