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시장 '아이오닉' 승부수···2024년까지 3종 출시
현대차, 전기차 시장 '아이오닉' 승부수···2024년까지 3종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이은 두 번째 '전용 브랜드'
첫차, '45' 콘셉트카 기반 '아이오닉 5'
디자인 컨셉 '시간을 초월하는 가치'
(사진= 현대차)
아이오닉 브랜드 로고와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좌측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5, 아이오닉 7) (사진= 현대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기존의 아이오닉은 잊어라"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을 앞세워 차세대 전기차 시장에 승부수를 던졌다. 현대차는 차세대 전기차에 '아이오닉'이란 브랜드를 붙이기로 결정했다.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에 이은 두 번째 별도 브랜드다.  

'아이오닉' 브랜드 출범으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게된다. 현대차는 내년 초 첫 차세대 전기차 아이오닉5에 이어 아이오닉6, 아이오닉7을 잇따라 내놓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용 플랫폼(e-GMP)을 기반으로 한 차세대 전기차 모델은 아이오닉으로 통일한다"며 "별도 브랜드를 만들 정도로 전기차 시장 공략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브랜드 차량을 전기차 전용라인(울산 1공장 2라인)에서 생상할 예정이다. 이달 말까지 이 라인을 전기차 전용라인으로 전환한다.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내놓는 E-GMP 탑재 전기차는 아이오닉 브랜드 뒤에 숫자가 붙는 형태로 명명된다. 내년 나오는 준중형 CUV는 아이오닉5, 2022년 출시되는 중형 세단은 아이오닉6, 2024년으로 예정된 대형 SUV는 아이오닉7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의 첫 차세대 전기차 아이오닉5는 차체 길이(전장·4635㎜)와 차체 폭(전폭·1890㎜)은 중형 SUV 싼타페와 비슷하지만, 차체 높이(전고)는 1605㎜로 소형 SUV 코나(1565㎜)급이지만 길이가 길고 높이가 낮은 크로스오버 유틸리티차량형태다. 

(사진= 현대차)
런던 아이 이벤트 장면 (사진= 현대차)

디자인 콘셉트는 '시간을 초월하는 가치'다. 시간의 흐름과 관계 없이 영속성을 가질 수 있도록 순수하고 정제된 디자인을 의미한다.

디자인 정체성을 보여주는 핵심 요소 중 하나는 '파라메트릭 픽셀'이다. 어느 브랜드에도 시도된 적이 없는 방식으로, 램프에 기하학적 형태의 픽셀들을 적용해 미래지향적이면서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아이오닉 모델은 지난 2016년 처음 나온 현대차 최초의 친환경 전용 차종이다. 아반떼나 쏘나타처럼 순수 내연기관차에서 출발해 친환경 모델을 추가한 게 아니라 처음부터 친환경차로 개발한 첫 모델이다.

현대차는 전기차 선도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 하기 위해 2025년 까지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아이오닉 브랜드는 이러한 목표를 향해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