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수해복구 성금 5억 기탁
신세계그룹, 수해복구 성금 5억 기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그룹 로고. (사진=신세계)
신세계그룹 로고. (사진=신세계)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세계그룹이 10일 집중호우로 인한 지역사회의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5억원을 내놨다.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할 예정이며 수해 복구 및 이재민 지원 등에 우선 사용된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수해 지역에 작게나마 힘을 보태고자 성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앞서 신세계그룹은 협회를 통해 2016년 대구 서문시장 화재, 2019년 강원도 산불,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지역의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과 구호 물품을 건넸다.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는 이마트24를 통해 경북 영덕군, 부산, 경기 용인 등 수해 지역에 생수, 컵라면, 즉섭밥 등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