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그룹, 새 회장에 송영숙 고문 추대
한미약품그룹, 새 회장에 송영숙 고문 추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임성기 창업자 부인 "중단 없이 신약 개발 매진" 다짐
송영숙 신임 한미약품그룹 회장 (사진=한미약품그룹)
송영숙 신임 한미약품그룹 회장 (사진=한미약품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미약품그룹은 10일 송영숙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사진)을 신임 한미약품그룹 회장으로 추대했다. 송 신임 회장은 고(故) 임성기(林盛基) 전 한미약품그룹 회장의 부인으로, 2017년부터 한미약품 고문(CSR 담당)을 맡아왔다. 

송 신임 회장은 이날 임 전 회장의 유지를 받들어 현 경영진을 중심으로 중단 없이 신약 개발에 매진하고, 해외 파트너들과의 지속적 관계 증진 등을 통해 제약강국을 이루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송 회장은 한미약품그룹 및 계열사 설립과 발전 과정에서 임 전 회장과 주요 경영 판단 사항을 협의하고, 임 전 회장을 보좌하며 그룹 성장에 조용히 공헌해왔다. 특히 북경한미약품 설립 당시 한국과 중국의 정치적 문화적 차이 때문에 발생한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기여를 했다. 국내 공장 및 연구소 설립과 확대와 주요 투자 사항에 대해서도 임 전 회장과 논의하며 판단을 도왔다. 


◇송영숙 회장 약력. 

▲1948년 경북 김천 출생
▲1970년 숙명여대 교육학과 졸업
▲2002년~현재 가현문화재단 이사장
▲2003년 한미사진미술관 설립
▲2017년 프랑스 정부 문화예술공로훈장 슈발리에장 수훈
▲2017년~현재 한미약품 고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