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강원, 8월 양양~제주 예약률 90%↑···"적자폭 개선 중"
플라이강원, 8월 양양~제주 예약률 90%↑···"적자폭 개선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신생 항공사 플라이강원은 성수기를 맞아 강원도를 찾는 여행객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플라이강원)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신생 항공사 플라이강원은 성수기를 맞아 강원도를 찾는 여행객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플라이강원)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신생 항공사 플라이강원은 성수기를 맞아 강원도를 찾는 여행객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플라이강원에 따르면 이달 자사의 양양~제주 노선 예약률이 90%를 넘겼으며, 서울(김포)을 비롯해 오는 14일부터 신규취항 예정인 대구~양양 노선의 선예약률 또한 선호 시간대(오전)는 연일 만석을 기록했다. 다음 달 양양~제주 노선의 예약률도 10일 기준 51%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국제선 운항이 불가한 플라이강원은 국내선을 통해 적자폭을 대폭 개선하고 있는 셈이다. 나아가 강원도민의 교통 수단으로 플라이강원이 순조롭게 정착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플라이강원 관계자는 "언제나 플라이강원을 응원해 주시는 도민들 덕분에 성수기를 맞아 도내 여행객이 크게 늘었다"며 "강원도민의 여행 편의 제공은 물론 강원도를 찾는 분들께도 편리한 교통수단을 제공하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플라이강원은 이달 14일부터 양양~대구 신규노선을 주 3회(금·토·일) 일정으로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