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브라질서 항암제 '온트루잔트' 판매 
삼성바이오에피스, 브라질서 항암제 '온트루잔트'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면역질환치료제 브렌시스 이은 현지 두번째 바이오시밀러
삼성바이오에피스 항암 바이오시밀러 '온트루잔트'.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 항암 바이오시밀러 '온트루잔트'.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브라질에서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성분명 트라스투주맙) 판매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브렌시스(성분명 에타너셉트)에 이은 브라질 내 두번째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제품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브라질 보건부와의 PDP(Productive Development Partnership) 계약으로 현지 제약회사 및 국영 연구기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제품을 판매한다. PDP란 브라질 정부가 해외 기업의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자국 바이오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운용하는 정책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트라스투주맙 성분 바이오시밀러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온트루잔트가 PDP 계약으로 인해 브라질 공공 시장에 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존 브라질에서 PDP로 공급된 트라스투주맙 성분 의약품은 온트루잔트의 원조 약인 허셉틴이 유일했다.

현재 브라질 내 유방암 환자 수는 6만7000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인다. 공공 시장 분야에서의 전체 트라스투주맙 성분 의약품 시장 규모는 1000억원으로 추정된다.

박상진 삼성바이오에피스 부사장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브라질 시장에서 정부 주도 계약을 통해 안정적으로 온트루잔트의 매출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환자가 고품질 바이오 의약품으로 치료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해 브렌시스를 PDP 계약을 통해 브라질 시장에 출시했다. 공공 분야 에타너셉트 성분 의약품 시장에서 기존 원조 약 판매사의 공급 물량을 전량 대체해 점유율 100%를 기록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