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수해복구 성금 20억 기탁···계열사별 지원 활동
LG그룹, 수해복구 성금 20억 기탁···계열사별 지원 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그룹이 9일 폭우 피해를 본 지역의 주민들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0억원을 기탁했다. 이번 복구 성금은 수해 지역의 빠른 복구와 이재민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LG그룹 계열사별로도 침수 가전 무상 수리, 생필품 지원 등 긴급 구호에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폭우 피해가 특히 심각한 대전 지역에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침수 가전 무상 수리 서비스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달에 영덕, 포항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투입했다. 또 수해 피해 가정을 직접 방문해 가전제품을 무상 수리하는 등 수해 지역 주민 돕고 있다.

LG생활건강도 자회사인 코카콜라와 함께 충청남도에 치약·샴푸·세탁 세제 등 생활용품 6000 세트와 생수 8600여개를 기부했다.

LG그룹 관계자는 “이번 집중호우로 생활터전을 잃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