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친애저축은행 "대전지점 직원이 억대 보이스피싱 예방"
JT친애저축은행 "대전지점 직원이 억대 보이스피싱 예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점 김영주 계장(왼쪽)이 억대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공로로 이동기 대전둔산경찰서장에게 감사장을 받고 있다. (사진=JT친애저축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 6일 대전지점 김영주 계장이 최소 1억원의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공로로 대전 둔산경찰서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JT친애저축은행에 따르면 김영주 계장은 지난달 30일 정기예금 5000만원을 중도 해지해 현금 인출 요청하는 70대 고객을 맞았다. 고객은 차분한 행동으로 특이점이 없었으나, 김 계장은 고령인데다 가족 동행자가 없다는 점, 전산에 등록된 주소와 다른 동네로 택시를 타고 가겠다며 답한 점 등에서 이상함을 감지했다.

김 계장은 고객과 대화를 이어가며 시간을 끌었고, 객장 의자에 높아둔 고객 휴대폰에서 050 번호가 뜬 것을 보고 보이스피싱임을 확신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확인한 결과 고객은 타 금융기관에서 5000만원을 이미 현금 인출한 상태여서 확인된 피해 방지 규모만 최소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박윤호 JT친애저축은행 대표는 "불법 금융사기로부터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하는 것은 서민금융사의 기본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고객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 2013년 대표이사 직속 전담부서로 '금융소비자보호부'를 설치, 직원 대상의 금융 교육, 고객보호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