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B787 동체구조물 2030년까지 추가공급
대한항공, B787 동체구조물 2030년까지 추가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가와사키 중공업과 3365억원규모 후속 계약
대한항공은 일본 가와사키 중공업에 미국 항공제조업체 보잉(Boeing)사의 B787 항공기 동체구조물을 오는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추가 공급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일본 가와사키 중공업에 미국 항공제조업체 보잉(Boeing)사의 B787 항공기 동체구조물을 오는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추가 공급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일본 가와사키 중공업에 미국 항공제조업체 보잉(Boeing)사의 B787 항공기 동체구조물을 오는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추가 공급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항공기 바퀴 부분의 동체를 지지하는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을 공급하는데, 이는 항공기 구조 강도를 높이고 메인 랜딩기어에서 발생하는 높은 온도에서 항공기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005년 가와사키 중공업과 B787 항공기 동체구조물 개발·생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기존 계약기간은 2021년 말까지였으나 이번 후속 계약으로 9년 연장됐다. 

계약 금액은 B787 기종의 판매 상황에 따라 납품대수가 변경돼 확정할 수 없으나 주요 시장 분석기관의 판매 전망을 근거로 추산하면 약 2억9900만달러(한화 약 3365억원) 수준이 될 전망이라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 외에도 날개 부품인 '레이키드 윙팁'과 '플랩 서포트 페어링' 등 B787 항공기 4개 부분의 구조물 제작 사업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