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금융·유통데이터 '총망라'
NH농협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금융·유통데이터 '총망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래 NH농협은행 디지털금융 부문장이 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NH농협금융그룹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컨설팅 착수 보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이상래 NH농협은행 디지털금융 부문장이 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NH농협금융그룹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컨설팅 착수 보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NH농협금융그룹이 계열사의 금융데이터와 농협경제지주의 유통데이터를 결합하고 외부 디지털정보를 접목하기 위한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하나로마트, NH멤버스 등 유통데이터를 보유한 NH농협금융의 강점을 살려 범농협 디지털혁신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은 기존 금융정보에 한정된 빅데이터 활용 방식을 넘어서기 위한 시도다. 농협금융의 유통데이터를 확보해 금융데이터와 연계하고 외부 비식별정보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확보한 데이터에 애드테크, 마켓센싱 등 최신 데이터 분석기술을 접목해 고객의 금융·소비·디지털채널 이용 행태를 융합한 차별적인 고객 분석 체계를 마련한다. 이를 기반으로 고객 생애 전반에 걸친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특히,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NH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은 빅데이터 플랫폼과의 시너지 강화를 위해 마이데이터 사업 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고객 로열티 플랫폼인 NH멤버스 데이터와도 연계해 범농협 시너지 강화와 데이터 역량 차별화를 이뤄간다는 전략이다.

이날 NH농협금융그룹은 서울 중구 본사에서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컨설팅 착수 보고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컨설팅 결과는 오는 12월 나올 예정이다.

이상래 NH농협은행 디지털금융 부문장은 "농협은 시장에서 알려진 것 이상으로 활용 가능한 데이터가 무궁무진하다"며 "이를 체계적으로 연결할 수 있는 그룹 관점의 통합 플랫폼이 차질 없이 추진된다면 데이터 비즈니스 분야에서 선도 금융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NH농협금융그룹은 금융사 디지털전환(DT)의 핵심이 플랫폼·애플리케이션 경쟁력 강화와 상품·서비스 혁신을 통한 고객경험 가치에 있다고 보고 관련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플랫폼 비즈니스 기반 구축 등 데이터 중심의 DT 로드맵 고도화를 통해 그룹 DT 추진력을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