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의 '역발상'···대한항공, 2Q 영업익 1485억 '깜짝실적'
조원태의 '역발상'···대한항공, 2Q 영업익 1485억 '깜짝실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객 대신 화물 태워 흑자···화물↑· 비용↓
대한항공은 2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잠정) 영업이익 1484억5800만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1014억5300만원)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6일 공시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잠정) 영업이익 1484억5800만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1014억5300만원)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6일 공시했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에도 불구하고 2분기 15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속에서 여객 대신 화물을 실어나른 조원태 회장의 발상의 전환이 이같은 호실적을 이끌었다.

대한항공은 2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잠정) 영업이익 1484억5800만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1014억5300만원)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조6909억3500만원으로 전년 동기(3조201억1200만원)에 견줬을 때 44% 급감했으나 당기순이익은 1624억500만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여객 수요가 급감하면서 매출액이 반토막 났지만 유휴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 수송 등으로 화물 공급을 극대화 하고 연료비와 인건비를 포함한 영업비용(1조5425억원)을 지난해(3조1216억원) 절반 수준으로 줄인 덕분이다. 영업이익률은 8.8%다.

대한항공은 "화물사업의 경우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여객기 하부 화물칸인 벨리(Belly) 수송이 어려워졌지만 철저한 정비 및 점검으로 전년 동기 대비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려 공급은 오히려 1.9% 증가했다"며 "적극적인 수요 유치 노력을 기반으로 수송실적(FTK)은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화물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4.6%(5,960억원) 늘어난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여객 사업의 경우 전 노선의 수요가 급감해 여객 수송률 실적(RPK)은 지난해 동기 대비 92.2% 감소했다. 다만, 4월 이후 제주노선을 중심으로 국내선 수요가 회복세에 접어들었고, 6월 이후 국제선에서도 소폭 수요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해 어려운 영업 환경이 예상된다"며 "하지만 고효율 대형 화물기단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방역물품과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와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을 내달부터 추진해 추가로 화물 공급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이 밖에도 '케어 퍼스트'(Care First) 프로그램을 통해 철저한 방역 강화, 항공 여행에 대한 고객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주력하고, 향후 수요 회복에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