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T!P] 연말부터 신용 10등급도 '보금자리론' 신청 가능
[금융T!P] 연말부터 신용 10등급도 '보금자리론' 신청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금공, 신용평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전환
서울 여의도 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여의도 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보금자리론의 신용평가 방식이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점수제로 바뀌면 현재 보금자리론 신청 자격이 없는 10등급의 저신용자 일부가 수혜를 볼 것이란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주택금융공사는 올해 12월 시행을 목표로 보금자리론 신용평가를 점수제로 전환하는 작업을 추진 중이다.

보금자리론은 시가 6억원 이하 주택, 부부합산 소득 연간 7000만원(신혼부부 8500만원·다자녀 최대 1억원) 이하 등의 조건을 모두 만족하면 신청할 수 있다. 담보 주택이 아파트인 경우 주택담보대출비율(LTV) 70%를 적용한다. 대출한도는 3억원(미성년 자녀 3명인 가구는 4억원)으로 연 2%대 초반의 금리가 적용된다.

앞서 금융위는 내년부터 모든 금융권에서 개인신용평가 제도를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꾸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보금자리론은 적용 시점을 12월로 금융권보다 한 달 앞당겨 잡았다.

현재 보금자리론을 신청할 수 있는 신용등급은 9등급 이내다. '9등급 하위'와 '10등급 상위'는 점수제로 보면 신용점수가 별 차이 없지만, 등급제에서는 등급이 갈려 희비가 엇갈린다는 지적이 있었다.

주금공은 점수제가 시행되면 등급제 체제에서의 등급 문턱이 없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 LTV 60%가 적용되는 8∼9등급 신청자도 점수제로 전환하면 점수에 따라 70%까지 적용받는 대상자가 나올 것이라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