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분기 영업이익 3595억원··· 전년比 11.4%↑
SKT, 2분기 영업이익 3595억원··· 전년比 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4조5028억원 기록 3.7% 늘어···"언택트 서비스 실적 견인"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SKT)은 올해 2분기 연결 재무재표 기준 영업이익이 359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4%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조6028억원으로 3.74% 늘었고, 순이익은 4322억원으로 66.82% 확대됐다.

회사 측은 "매출과 영업이익은 신성장 산업(New Biz. 뉴비즈) 전 부문의 꾸준한 성장과 무선 사업 실적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영향 등으로 증가했다"며 "이번 실적은 코로나 장기화 및 5G 네트워크 투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언택트에 특화된 다양한 신사업을 성장 동력으로 안착시킨 결과"라고 설명했다.

SKT 뉴 비즈는 언택트 시대 고객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뉴 비즈 핵심 사업인 미디어, 보안, 커머스의 총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4% 증가했다. 연결 영업이익에서 자회사 이익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분기 15% 수준에서 올해 동기 약 25%로 대폭 확대됐다.

미디어 사업은 지속적인 IPTV 가입자 성장과 지난 4월 30일 완료된 티브로드 합병 영향에 힘입어 전년 대비 16.2% 증가한 9,18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SK브로드밴드는 언택트 시대 맞춤형 전략으로 최근 대대적인 서비스 개편을 단행한 데 이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 및 결합 상품 확대 등을 통해 성장 보폭을 넓혀갈 방침이다.

ADT캡스와 SK인포섹으로 이루어진 보안 사업 매출은 323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했다. ADT캡스와 SK인포섹은 지능형 열화상 카메라, 워크스루형 출입보안 솔루션 등의 언택트 맞춤형 서비스와 클라우드·융합 보안 등 최신 ICT 기반의 신규 사업 개발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커머스 사업은 11번가 거래 규모 확대와 SK스토아의 약진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한 192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11번가는 언택트 소비 문화에 적극 대응하며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가고, SK스토아 역시 상품 소싱 역량 강화 및 판매 채널 강화를 통해 올해 T커머스 업계 1위라는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SKT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e스포츠 전문기업 'T1', 앱 마켓 '원스토어', OTT 플랫폼 '웨이브'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비즈니스 혁신을 이어가고 있다.

SKT 무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2조9398억원을 기록했다. SKT는 "5G 투자비 증가 및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에도 앞선 기술력과 특화 서비스를 앞세워 업계 1위 5G 리더십을 공고히 했다"고 자평했다.

특히 SKT는 세계 최초로 양자보안 5G 스마트폰 '갤럭시 A 퀀텀'을 출시한 데 이어 언택트 문화 확산에 발맞춰 '3대 유통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다음달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5G 클라우드 게임을 공식 론칭하는 등 국내외 초협력을 통해 새로운 통신 경험을 제공하기로 했다.

2분기 설비 투자액은 9178억원으로 전년 대비 56.7% 증가했다. 상반기 투자액은 전년보다 33.5% 늘어난 1조2244억원이었다.

윤풍영 SKT 코퍼레이트1 센터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뉴비즈 중심의 다각화된 포트폴리오가 실질적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회사의 장기적 성장을 위해 변화와 혁신을 이어가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