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건설, IoT 현장 적용···통합 안전플랫폼 'KOSMO' 개발
KCC건설, IoT 현장 적용···통합 안전플랫폼 'KOSMO'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C건설 공사현장에서 직원들이 DID(digital information display)를 통해 위험요인, 유해요인 등 현장내 각종 정보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사진= KCC건설)
KCC건설 공사현장에서 직원들이 DID(digital information display)를 통해 위험요인, 유해요인 등 현장내 각종 정보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사진= KCC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KCC건설은 사물인터넷(IoT)을 현장 안전관리에 적용하는 통합 안전 플랫폼인 'KOSMO'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KCC건설은 올해 초 건설 현장의 유형별 특성에 맞춰 △IoT 센서를 이용한 실시간 유해환경 감시 △중장비 사고방지 △위험구간 작업 근로자의 안전한 작업 환경 등을 목표로 관련 시스템을 개발해 현재 건축, 토목 시범 현장에 적용 중이다.

먼저 연기와 열 등 주된 발화 요인을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화재·연기 센서가 설치된다. 화재·연기 발생 시 해당 위치를 즉시 확인해 빠른 대응 조치를 취할 수 있고 밀폐공간의 유해가스, 미세·초미세먼지, 온·습도, 소음·진동 센서를 통해 근로자의 안전 환경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타워크레인의 회전방향·각도, 지브길이 등을 측정해 크레인 간의 근접거리를 분석, 충돌 위험성을 운전원에게 알려주며 굴삭기, 항타기 등의 중장비도 AVM(어라운드 뷰 모니터)과 영상인식 기술로 근로자 접근을 자동 탐지할 수 있다.

특히 위험구간 작업자 관리를 위해 스마트태그 기술을 적용해 근로자의 동선 및 출입 현황을 확인하고, 위험상황 발생 시 긴급호출 기능을 통해 실시간 위치 파악 및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지하공간 등 밀폐된 곳에는 이동식 CCTV를 설치해 관리자가 다양한 상황에서도 안전관리 업무를 지속적으로 가능토록 개발했다.

센서를 통해 취합되는 모든 데이터들은 KOSMO 시스템의 종합상황판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도 개발해 사무실 밖에서 주된 업무를 수행하는 현장 직원의 편의성과 업무 효율성 등이 고려됐다. 3단계로 구분된 위험상황 알림 기능으로 위험단계 시 신속한 대응뿐 아니라 이상 징후를 초기에 감지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기능도 구현했다.

KCC건설 관계자는 "이번 KOSMO 시스템 구축은 전년도 스마트건설 조직의 신설로 이뤄낸 성과물로 시범현장 운영을 통해 미비점을 보완해 빠른 시일 내에 전사로 확대할 방침"이라면서 "인공지능(AI) 등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안전관리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현장 안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