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 공식출범···제약사 55곳 공동 출연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 공식출범···제약사 55곳 공동 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경화 초대대표 "백신 개발, 제약 자국화에 역점"
허경화 KIMCo 초대 대표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허경화 KIMCo 초대 대표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보건복지부의 설립 허가 승인을 받은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orea Innovative Medicines Consortium, 이하 KIMCo)이 5일 공식 출범했다. 

KIMCo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55곳이 총 70억원을 공동 출연해 마련한 혁신신약 투자 및 개발 플랫폼이다. 이날 KIMCo는 제1차 이사회를 열고 허경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부회장을 상임이사 겸 초대 대표로 선임했다. 임기는 2년이다. 

KIMCo는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100억원)에 반영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생산설비 빛 장비구축 직접 지원사업의 사업수행 기관으로 지정됐다. 이를 위해 이달 중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의 협약을 체결해 사업 공고와 평가 지침 등을 심의하고 세부 과제 공모 및 선정 작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KIMCo는 제약바이오산업 특화형 민관합동 파트너십(PPP)이라는 설립 취지에 걸맞게 향후 정부와 협력을 확대하고, 나아가 산·학·연 교류를 통한 성과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허경화 KIMCo 초대 대표는 "코로나19를 포함한 신종 감염병 치료제와 백신 개발 등 제약 자국화에 역점을 두겠다"면서 "공동투자와 개발 등으로 산업계의 역량을 결집해 혁신성장을 도모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