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 공개
삼성바이오로직스,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까지 90% 이상 생존, 분열 속도 빨라 생산성 대폭 향상"
삼성바이오로직스가 5일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공개했다. 이날 바이오제약 고객사를 대상으로 개최한 온라인 행사에서 양은영 삼성바이오로직스 위탁개발(CDO) 사업팀장(왼쪽)과 존길 CDO 연구개발팀 세포주 개발 파트장이 에스초이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5일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공개했다. 이날 바이오제약 고객사를 대상으로 개최한 온라인 행사에서 양은영 삼성바이오로직스 위탁개발(CDO) 사업팀장(왼쪽)과 존길 CDO 연구개발팀 세포주 개발 파트장이 에스초이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 의약품 상업 생산성을 높일 자체 개발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5일 온라인을 통해 공식 발표했다. 세포주는 생체 밖에서 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 의약품을 만들어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에스초이스가 타사 세포주 대비 발현량이 많아 바이오의약품 후보물질의 상업 생산을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에스초이스는 타사 세포주보다 번식력이 좋다. 세포 발현량은 세포주 개발 직후 기준 리터당 7g 타이터(titer·배양액 속 항체량 수치화) 이상으로 업계 평균(상업 생산 시점 기준 리터당 약 3∼4g) 대비 두배 많다.

에스초이스의 세포 생존율이 90% 이상 유지되는 기간은 유가 배양(fed-batch) 21일까지로, 업계 평균 14일보다 길다. 세포 생존율이 높을수록 대량생산에 투입될 고품질의 세포주를 보다 잘 선별할 수 있고 생산성도 높아진다. 에스초이스는 세포 분열 속도가 18∼20시간으로 주요 타 세포주 분열이 24시간 걸리는 것보다 빠르다는 점도 강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최근 도입한 세포 배양기 비콘(Beacon)으로 에스초이스를 배양하면 세포주 개발에 드는 시간이 업계 평균 4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된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에스초이스를 통해 압도적인 속도와 퀄리티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고 세계 의약품 공급 수요를 충족시켜 신약 개발 성공률을 높이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