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실적 주목···하반기 IPO 준비도 '착착'
카뱅 실적 주목···하반기 IPO 준비도 '착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순익 453억원 전년比 372%↑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올해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카카오은행)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사진=한국카카오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카카오뱅크는 올해 상반기 453억원의 누적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371.9% 늘어난 규모다. 2분기 개별 순이익은 2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6.1% 증가했다.

이번 호실적은 대출 증가에 따른 이자이익 확대와 카카오페이증권 등 증권계좌 개설 및 신용카드 모집대행 수수료수익에 따른 비이자부문 순손실 규모가 축소된 데 따른다.

카카오뱅크를 월 1회 이상 접속하는 이용자수(MAU)도 지난해 12월 1062만명에서 올해 6월 1173만명으로 늘었다. 카카오뱅크의 MAU는 지난해 5월 이후 은행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중 1위를 유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카카오뱅크 계좌 개설 고객도 1134만명에서 1254만명으로 증가했다. 이는 경제활동인구의 44.3%가 카카오뱅크를 이용하고 있다는 의미다. 20~40대 비중이 47.6%를 차지했으며 올해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비대면) 확산 영향으로 지난 5월 이후 50대 이상의 계좌 개설 비중도 신규 고객들 중 17.5%로 늘어났다.

MAU 증가와 계좌 개설 신규고객 확대 등으로 카카오뱅크의 상품·서비스 이용자수 및 이용 실적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6월 말 기준 '26주적금'의 누적 개설건수는 560만좌를 돌파했고 '내신용정보' 서비스의 가입자는 510만명을 기록했다. '모임통장' 이용자수는 660만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55조원이었던 이체금액도 올해 상반기엔 100조원으로 2배 가량 늘었다.

6월 말 기준 자산규모는 24조4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조원 증가했다. 주력 상품인 신용대출과 전월세보증금 대출 등 대출 잔액은 14조8800억원에서 상반기 17조6800억원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사잇돌대출을 포함한 중금리 대출 공급액은 6600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중금리 대출 공급액 1조원 달성 등 서민금융서비스 확대를 지속할 방침이다.

비이자 부문에서는 주식계좌개설 신청, 신용카드 모집 대행 서비스 출시 영향으로 적자폭이 개선됐다. 주식계좌개설 신청 서비스는 지난해 말 114만건에서 6개월 만에 218만건으로 2배 증가했다. 카카오뱅크는 현재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과 주식계좌개설 사업을 운영하고 있고 향후에도 파트너사를 추가할 계획이다.

지난 4월 4개 카드사와 제휴해 출시한 신용카드는 지난달 말 26만건의 신청건수를 기록했다. 우량 제2금융권 제휴사와 함께 운영 중인 연계대출 서비스도 꾸준한 성과를 냈다. 수수료 비용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큰 현금자동입출기(ATM) 비용은 상반기 260억원을 지출했다. 상반기 비이자부분의 순손실 규모는 3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바젤III 기준 자기자본비율(BIS)은 6월 말 기준 14.03%, 연체율은 0.22%를 기록했다. 순이자마진(NIM)은 1.60%였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자본 확충을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는 기업공개(IPO)를 위한 실무적인 준비에 나설 예정"이라며 "모바일에서 완결된 금융서비스를 통해 금융 소비자들의 편익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