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 2분기 영업이익 244억원···전년比 56%↑
KT스카이라이프, 2분기 영업이익 244억원···전년比 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HD 방송 가입자 136만4000명, 전 분기 대비 3만4000명 증가···전체 가입자 33% 비중
사진=KT스카이라이프
사진=KT스카이라이프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스카이라이프는 올해 2분기 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 1684억원, 영업이익 244억원, 당기순이익 196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 56%, 65% 상승한 수치다.

회사 측은 "매출은 UHD방송 서비스와 인터넷 가입자 증가, 가전결합 판매 등의 기타 매출 증가에 힘입어 늘었다"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모두 증가했는데, 이는 다이렉트 채널을 통한 비대면 방식 영업을 확대하며 마케팅 비용의 절감 노력이 결실을 맺기 시작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KT스카이라이프는 가입자의 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의 성과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1분기에 비즈상품을 포함한 상품 전면 개편에 이어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인 '토핑'에 신규 서비스 '라프텔'을 추가 론칭 했다. 또한 '트롯초이스' 와 같이 트렌드에 맞춰 주문형비디오(VOD) 월정액 상품을 확대하는 등 고객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고ARPU(가입자당 평균 매출)' 중심의 질적 성장이 꾸준히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총 방송 가입자는 414만명으로 전 분기 대비 1만6000명 감소했지만, 높은 ARPU의 UHD 방송 가입자는 지난 분기 대비 3만4000명 증가한 136만4000명으로 전체 가입자의 33% 비중을 차지했다.

인터넷 가입자는 사은품 대신 요금에서 할인해주는 '30% 요금할인 홈결합' 고객이 2만2000명이 증가해 성장세를 이어갔다. 인터넷 누적 가입자는 2분기 말 기준 14만6000명으로, 전년 동기 가입자(7만2000명) 대비 두 배가 넘는 성장을 보였다. 특히 인터넷 가입자 중 방송에 함께 가입한 DPS(이종결합) 결합률이 95.5%로, 1분기에 이어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VOD 매출 등 부가서비스 매출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양춘식 KT스카이라이프 경영기획본부장은 "30% 요금할인 홈결합 등 결합상품이 고객에게 좋은 반응을 보이는 만큼 DPS결합 상품을 활용한 마케팅을 통해 가입자 확대에 힘쓸 것"이라며 "시장의 흐름에 따라 ‘토핑’을 통한 국내외 OTT제휴 확대와 TV앱 서비스 론칭 등 개방형 플랫폼 경쟁력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