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전기차 레이싱 '포뮬러 E' 출전···베를린서 우승 도전
아우디, 전기차 레이싱 '포뮬러 E' 출전···베를린서 우승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베를린 템펠호프서 9일간 6경기 진행 후 2019-2020 시즌 종료
(사진= 아우디)
(사진= 아우디)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아우디가 오는 5일부터 재개되는 포뮬러 E 출전 준비를 마치고 독일 베를린 대회서 우승에 도전한다.

4일 아우디코리아에 따르면 5개월의 공백을 깨고 8월 5일부터 9일간 독일 베를린 트랙에서 여섯 경기가 진행되는 이번 포뮬러 E 에 참가한다. 아우디 매뉴팩쳐팀인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는 새로운 선수를 영입해 우승 및 챔피언십 타이틀 획득에 도전하게 된다. 포뮬러 E는 이번 베를린에서 열리는 여섯 경기를 끝으로 시즌을 종료한다.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 소속 대표 드라이버 루카스 디 그라시 선수는 시즌 재개를 기다리며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그는 이번 시즌 첫 다섯번의 경기 중 단 한번의 우승만을 거뒀지만, 그는 "우리는 베를린에서 챔피언십 타이틀을 거머쥐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어 "우리는 베를린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왔다. 하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 새로운 서킷 설계, 팬과 관중이 없고 짧은 시간 안에 많은 경기가 진행되는 새로운 상황에서 어떤 팀이 가장 잘 대처할 것인지에 대한 여부가 승패를 가를 것이다"고 말했다. 

가장 큰 변화는DTM 챔피언 2회에 빛나는 르네 라스트 (René Rast)의 영입이다. 새롭게 합류한 르네 라스트 선수는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고, 테스팅 외에도 몇 시간 동안 데이터를 분석하고 모니터링 하면서 엔지니어들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며 "포뮬러 E에 대비해 완벽하게 준비를 마쳤고, 베를린에서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말했다.

르네 라스트는 포뮬러 E와 함께 DTM에서도 레이싱을 하고 있으며 2020시즌 DTM 성적 2위의 타이틀도 지키고 있다. 이는 8 월 1 일과 23 일 사이에 그가 완전히 다른 두 대의 자동차인 순수 전기차 아우디 e-트론 FE06과 아우디 RS 5 DTM 투어링 카로 12 개의 레이스에 참가한다.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 팀 외에도 아우디의 커스터머 팀인 '인비전 버진 레이싱 팀' 또한 아우디 및 기술 파트너인 섀플러가 개발한 e-트론 FE06를 통해 포인트를 획득해 나갈 계획이다. 샘 버드(Sam Bird)와 로빈 프린스(Robin Frijns)는 앞선 다섯 번의 경기 후 7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라운드는 5개월의 공백을 깨고 시작되는 경기이자 이번 시즌의 마지막 경기이기도 하다. 엄격한 위생 관련 수칙을 준수해야 하고 출전하는 드라이버 수가 현저히 줄었으며, 팬과 스폰서들은 베를린 템펠호프 공항 출입이 허용되지 않는다.  

레이싱은 베를린에서 9일간 진행된다는 점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예선전에서 가장 빠른 주행 시간, 폴 포지션, 가장 빠른 레이싱 랩을 통해 받을 수 있는 최대 180점의 점수는 24명의 선수들 중 누구라도 득점할 수 있다. 선두 드라이버와 10위 드라이버의 점수 차이가 38점밖에 나지 않는 상황인 만큼 최종 우승을 확신할 수 없다.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Audi Sport ABT Schaeffler) 알란 맥니쉬 감독은 "최종 우승 순위는 현재의 순위와 전혀 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