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공급대책 4일 발표···핵심은 '10만호·용적률 상향'
부동산 공급대책 4일 발표···핵심은 '10만호·용적률 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10만호 규모의 주택 공급 대책 발표가 오는 4일 발표될 전망이다.

3일 정부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전날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비공개 정례 고위 당정청협의회를 개최하고, 발표될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 공급 대책에 대한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표 시점은 당초 5일로 알려졌지만, 4일로 결정하는 안으로 무게가 실렸다. 당정은 4일 국회 본회의에서 부동산대책 후속법 처리와 공급대책 발표를 마무리하고, 다음날인 5일 부동산 대책 관련 추가 당정 협의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급 규모는 10만호 수준으로 서울 지역 택지 및 3기 신도시 용적률을 상향하는 방안이 포함될 전망이다. 현재 서울시 용적률은 최대 250%이고 층수 기준도 35층로 제한돼 있지만 이같은 규제들이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일부 재건축 단지의 용적률 상향 카드도 공급 방안으로 검토되고 있으며, 유휴부지를 활용한 신규 택지 개발 대상 지역으로는 태릉 골프장 부지가 유력해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