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기금, 은행권과 '운영자금 지원 프로그램' 협약
기안기금, 은행권과 '운영자금 지원 프로그램'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산업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기간산업안정기금(기안기금)은 기간산업 협력업체 운영자금 지원프로그램에 참여하는 17개 은행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주요 지원절차 수립을 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다음달 5일부터 시작한다.

은행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영 악화를 해소하기 위해 운영자금(기존 은행권 대출상환 금지)을 협력업체에 대출한다. 기안기금은 대출채권을 기초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민간 등에 매각한다.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 규모는 최대 5조5000억원이다. 이를 위해 기안기금인 해당 프로그램에 최대 1조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대상 기업은 기안기금 지원 대상 업종 내 협력업체(중소·중견기업)로 원청기업과 소관 부처 등이 협업해 산업생태계 유지에 필요하다고 선정한 업체다.

협력업체는 기존에 대출거래 관계가 있는 은행 중 거래를 원하는 은행에서 프로그램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거래 은행이 없는 경우 거래를 원하는 은행에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협약을 체결한 은행은 신한·KB국민·하나·우리·NH농협·산업·기업·수협·경남·광주·대구·부산·전북·제주·씨티·스탠다드차타드은행 등이다. 대출신청서, 프로그램 내용 등은 다음달 3일부터 기안기금 홈페이지에 게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