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2분기 영업손실 634억원 '적자전환'
호텔신라, 2분기 영업손실 634억원 '적자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장충단로 서울신라호텔 전경. (사진=호텔신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서울신라호텔 전경. (사진=호텔신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호텔신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2분기 634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지난 1분기 81분기 만에 첫 분기 단위 영업손실을 기록한 데 이어 2분에도 영업적자를 냈다. 

호텔신라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이 63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영업이익 792억원)과 견줘 적자로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229억56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4% 줄었고, 당기순손실 677억3400만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면세 사업을 포함한 TR(Travel Retail)부문은 올해 2분기 474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지난해 동기 대비 적자로 전환했다. 매출액은 64% 줄어든 4392억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시내점 및 공항점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8%, 90% 줄었다. 

같은 기간 호텔·레저 부문도 지난해 동기 대비 적자전환한 16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매출액은 35% 줄어든 837억원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투숙률이 줄어든 데 따른 결과다.   

호텔신라는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3분기 하계 성수기 시즌으로 실적 회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