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조선호텔, 폭우 피해로 '그랜드 조선 부산' 개장 연기
신세계조선호텔, 폭우 피해로 '그랜드 조선 부산' 개장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월25일 부산 해운대구 중동에 문을 여는 그랜드조선 부산 조감도. (사진=신세계조선호텔)
부산 해운대구 중동 그랜드조선 부산 조감도. (사진=신세계조선호텔)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세계조선호텔은 8월25일로 예정된 그랜드 조선 부산 개장을 뒤로 미룬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23일 부산 지역에 내린 이례적인 폭우로 인한 지하주차장 일대가 침수돼 기계실과 전기실 등 운영 주요 시설이 피해를 보게 되면서 복구를 위해 부득이하게 개장 연기를 결정하게 됐다. 

호텔측은 지하 주차장으로 유입되는 빗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안전 장치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지하주차장으로 유입되는 우수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기존에 있던 1차 차수막을 강화하고, 2차 차수시설을 새로 설치한다. 

미리 호텔을 예약한 손님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날부터 기존 예약자에게 개별적으로 예약 취소를 안내한다. 개장 이후 사용할 수 있는 객실 무료 숙박권(1박)도 선물한다. 부득이하게 해당 기간 내 투숙해야 하는 손님에게는 인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로 연계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향후 그랜드 조선 부산의 개장 일정 등을 확정하는 데로 추가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