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손보, 남양주시와 '반려견 상해보험 가입 지원사업' 운영
한화손보, 남양주시와 '반려견 상해보험 가입 지원사업'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화손해보험)
(사진=한화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한화손해보험은 8월 1일부터 1년간 경기도 남양주시와 함께 '반려견 상해보험 가입 지원사업'을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한화손보는 남양주시에 내장형 무선식별 장치를 등록한 반려견이 상해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을 경우 1사고당 100만원, 연간 마리당 200만원 한도내에서 자기부담금 5만원을 공제한 금액의 50%까지 보장한다. 

또한 개물림 사고 등 반려견에게 배상책임이 발생했을 경우 1사고당 500만원 한도로 자기부담금 3만원을 공제하고 지급한다. 반려견주는 무료로 자동 보험 가입되며, 사고 보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남양주시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화손보 관계자는 "회사는 지난 3월부터 서울시 동물보험센터에서 유기견을 입양한 시민들에게 동물보험료를 지원하는 '유기동물안심보험 지원사업'도 서울시와 운영하고 있다"며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정책을 추진하는 지자체의 취지에 맞춰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를 확산하고,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