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아모레퍼시픽 2Q 영업익 67% ↓
코로나19 직격탄 아모레퍼시픽 2Q 영업익 67%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체질 개선으로 온라인 매출은 국내외 모두 성장"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그룹 본사 야경.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그룹 본사 야경.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내외 화장품 시장 위축으로 2분기에도 부진한 실적을 냈다. 다만, 디지털 체질 개선으로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의 국내외 온라인 매출은 60% 넘게 느는 성과를 보였다.  

31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분기 매출이 1조180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5%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67% 줄어든 362억원으로 집계됐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2분기 매출이 1조55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줄었고 영업이익은 352억원으로 60% 감소했다. 국내 사업은 면세점과 백화점, 로드숍 매출이 줄면서 국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6%, 31% 감소했다.

해외에서도 매출이 21% 줄었고 영업이익은 적자로 전환했다. 아시아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줄었고 북미와 유럽 매출도 오프라인 매장 휴점이 5월까지 계속되며 각각 36%, 38% 감소했다.

그러나 온라인 플랫폼 입점을 늘리고 전용 제품을 출시하면서 국내 온라인 매출은 60% 증가했고 해외에서도 중국 내 럭셔리 브랜드 온라인 매출이 70% 이상 성장하는 성과를 냈다. 북미와 유럽에서도 디지털 마케팅으로 온라인 매출이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하며 국내외 화장품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온라인 채널 매출 성장을 통해 디지털 체질 개선에 집중했다"면서 "하반기에도 디지털 체질 개선과 맞춤형 화장품 기술, 소비자를 사로잡을 수 있는 혁신 상품을 통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