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국내선 다변화 '총력'···5개 신규노선 운항 시작
진에어, 국내선 다변화 '총력'···5개 신규노선 운항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에어는 포항, 대구 ,울산을 중심으로 한 국내 5개 노선의 첫 운항을 시작했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진에어)
진에어는 포항, 대구 ,울산을 중심으로 한 국내 5개 노선의 첫 운항을 시작했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진에어)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진에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해외여행이 제한되자 국내선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진에어는 포항, 대구 ,울산을 중심으로 한 국내 5개 노선의 첫 운항을 시작했다고 31일 밝혔다. 운항개시 노선은 △김포~포항 △포항~제주 △김포~대구 △김포~울산 △울산~제주다.

먼저 김포~포항 노선은 하루 왕복 1회, 포항~제주 노선은 하루 왕복 2회 일정으로 운항된다. 이날 포항공항에서는신규취항 기념식이 개최됐다. 이번 취항식에는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를 비롯해 강성조 경상북도행정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 김병욱 국회의원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어 진에어는 대구국제공항과 울산공항에서도 첫 운항을 개시하고 취항식을 진행했다. 대구공항에서는 지난 5월 대구~제주 노선을 취항한 것에 이어 김포~대구 노선을 신설했다. 해당 노선은 월요일에서 목요일까지 매일 2회,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매일 4회 왕복 운항한다.

울산공항에서는 울산을 거점으로 김포와 제주를 잇는 2개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김포~울산 노선은 매일 1회 왕복, 울산~제주 노선은 매일 2회 왕복 운항하는 일정이다. 각 노선은 부정기편으로 운항되며 이후 정기편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국내선 다변화를 통해 지역민들의 교통 편의가 증대되고 지방공항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합리적인 운임과 편리한 스케줄 편성을 통해 경쟁력 있는 항공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회사 측은 지난 6월 김포발 광주, 김해, 여수 등 노선에 정기 취항하며 국내선을 확대한 바 있다. 이번 신규 취항을 통해 현재 총 13개의 국내선 네트워크를 보유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