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2분기 외환거래 520억2000만달러···전분기 대비 12%↓
올 2분기 외환거래 520억2000만달러···전분기 대비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난 2분기(4~6월) 주춤해지면서 외환거래 규모가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분기 중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 동향'에 따르면 지난 4∼6월 외국환은행의 1일 평균 외환거래(현물환·외환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520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 작성 이래 최대인 지난 1분기(593억7000만달러)보다 12.4%(73억5000만달러) 줄어든 것이다.

상품별로는 1일 평균 현물환 거래(203억2000만달러)가 1분기 대비 3.8%(7억9000만달러), 외환파생상품 거래(317억달러)가 17.1%(65억6000만달러) 각각 감소했다. 외국환은행 가운데 국내은행의 외환거래액(245억7000만달러)은 5.8%(15억달러), 외국은행 지점의 외환거래액(274억5000만달러)은 17.6%(58억5000만달러)씩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2분기 환율 변동성이 1분기보다 줄었고, 외국인 주식자금 유출 규모도 축소되면서 관련 외환파생상품 거래 수요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1분기 평균 8원이던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폭은 2분기 5.5원으로 작아졌고, 외국인 주식자금 순유출액도 1분기 133억3000만달러에서 2분기 80억3000만달러로 크게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