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뉴스] 박차훈 새마을금고회장 "자산 200조 돌파···포스트코로나 대응"
[CEO&뉴스] 박차훈 새마을금고회장 "자산 200조 돌파···포스트코로나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이래 57년 만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사진=새마을금고)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사진=새마을금고)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자산 200조에 걸맞은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고 지속적인 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겠다"고 28일 말했다.

새마을금고가 자산 20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 1963년 창립된 이래 57년 만이다.

새마을금고는 지난 24일 기준 총자산이 200조56억원을 달성했다. 2012년 9월 총자산 100조원 돌파 이후 8년 만에 이룬 성과다.

1963년 경상남도 지역에서 처음 생긴 새마을금고는 '지역주민이 믿고 찾을 수 있는 토종금융협동조합'을 목표로 성장해 왔다. 지난달 말 기준 금고 수 1300개, 점포 수는 3225개에 달한다.

박 회장은 "새마을금고는 고객의 신뢰 덕분에 자산이 증가할 수 있었다"며 설명했다. 새마을금고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다른 금융회사들과 달리 공적자금 없이 위기를 극복하고, 예금자보호제도 역시 1983년 선진적으로 도입하는 등 시스템의 안정성을 인정받았다. 2008년부터 시작한 정책자금대출은 현재 누적 취급 기준 5조원을 넘어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