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지노믹트리 코로나19 진단키트 해외공급
대웅제약, 지노믹트리 코로나19 진단키트 해외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시간내 확인 가능, 미국·중남미·중동 중심 허가 신청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지노믹트리가 개발한 코로나19 분자진단키트 아큐라디텍(AccuraDtect SARS-COV-2 RT-qPCR Kit)의 글로벌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 제품은 유전자증폭기술로 바이러스 유전자를 폭발적으로 늘려 검출하기 때문에 민감도와 특이도가 높다. 검체 채취 후 4시간 이내에 결과 확인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대웅제약은 해외 지사 법인과 파트너 네트워크를 활용해 아큐라디텍이 해외에서 더 많이 판매허가를 받을 수 있게 힘쓰기로 했다. 특히 미국, 중남미, 중동 등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폭증하는 국가들을 중심으로 허가 신청하고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큐라디텍은 현재 유럽 CE 인증과 페루, 싱가포르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했고 미국,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말레이시아, 브라질, 캐나다, 인도네시아 등 해외 다수 국가에 긴급사용할 수 있게 승인해달라고 신청한 상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