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서울파이낸스포럼] 韓금융중심지 우뚝 서려면 규제 바뀌고 전략 바로 세워야
[2020서울파이낸스포럼] 韓금융중심지 우뚝 서려면 규제 바뀌고 전략 바로 세워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중심지 발전 및 차별화 전략' 포럼 성료
금융당국, 국회, 영등포구 단체장, 전문가 참석
23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 콘퍼런스센터 다이아몬드홀에서 '포스트 코로나, 금융중심지 발전 및 차별화 전략'이라는 주제로 열린 '2020 서울파이낸스 포럼'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사진=권진욱 기자)
23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포스트 코로나, 금융중심지 발전 및 차별화 전략' 주제로 열린 '2020 서울파이낸스 포럼'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김종민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이양우 서울파이낸스 대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고기판 영등포구 의회 의장. 서울시와 영등포구 의회 의원들도 함께 했다. (사진=권진욱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본격 시행하며 아시아 금융중심지(금융허브)로서 홍콩의 위상이 추락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금융중심지 바통을 이어받기 위한 정책 대응과 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포럼이 23일 성료됐다. 

믿고보는 경제신문 서울파이낸스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 콘퍼런스센터 다이아몬드홀에서 '포스트 코로나, 금융중심지 발전 및 차별화 전략'이라는 주제로 '2020 서울파이낸스 포럼'을 열었다. 국회와 영등포구 단체장, 서울시 의원, 정책 당국자, 각 분야 전문가, 금융권 등 업계 관계자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200여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첫 주제발표는 김수호 금융위원회 글로벌금융과장이 맡았다. 김 과장은 성공적인 금융중심지 조성을 위한 3대 전략을 발표했다. △규제 개선 △혁신금융 인프라 구축 △신남방 지역 진출 확대 등이다. 김 과장은 "적극적인 규제 개선을 통한 민간 중심 혁신을 유도하고 데이터 활용 등 새롭게 등장하면서 저희한테 강점이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과장은 "2003년 동북아 금융허브 로드맵을 수립했을 때부터 자산운용업에 특화된 금융중심지를 지향해왔고 실제로 해당분야에 성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핀테크는 금융규제 샌드박스와 규제혁신 선순환 구조 마련 등을 통해 적극 육성하고 국민연금과 한국투자공사의 해외 투자도 확대할 방침"이라고 했다. 

두번째로 발표에 나선 정지호 신한금융그룹 글로벌총괄 부행장은 국내 금융사들의 과감한 해외진출 용기를 븍돋았다. 정 부행장은 "신한은행만 보면 과거 10년 동안 23% 성장을 했다"면서 "걸음마 단계지만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글로벌 진출의 한계점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출해야한다는 당위성이 있다"고 했다. 

정 부행장은 베트남 진출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그는 "2017년말 신한베트남은행이 ANZ BANK베트남 리테일 부문을 인수하고 통합을 이뤄냈다"며 "이로써 신한베트남은행이 베트남 내 외국계 리딩 뱅크로 도약했다"고 말했다. 주요 성공 요인으로는 △철저한 현지화 △빠르고 친절한 리테일 서비스 △국가 시장 발전을 예측한 과감한 투자 등을 꼽았다. 

다음으로 김영석 AIA생명 전무(전 EY한영 파트너)가 '마이데이터 시대의 글로벌 핀테크 동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김 전무는 "금융지주 계열, 네이버 파이낸셜, 카카오 등 고객지배력이 강한 기업들이 개인재무관리(PFM, Personal Financial Management) 시장을 잠식하게 될 것"이라며 "이 경우 고객들은 굳이 제2의 PFM필요로 하지 않게 돼 지금의 핀테크 모델은 모두 죽을 수 있다"고 짚었다. 

김 전무는 '브랜드 중립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알고리듬 분석을 통해 고객이 필요한 금융정보, 가장 싸고 좋은 상품을 살 수 있도록 모바일로 제공하는 서비스가 각광받게 될 것"이라며 "이 때 중요한 경쟁력은 브랜드 중립성이다. 이걸 기반으로 하는 회사들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노상옥 영등포구 비전협력과 과장은 "금융중심지로서의 공간계획 방향과 금융진흥지구 공간 전략 등 차별적인 핵심추진 모델이 필요하다"고 했다. 노 과장은 여의도 국제 금융중심지 발전 방안 핵심 사업으로 △금융산업 전담 종합행정지원 센터 구축 △여의도 금융진흥지구 타운매니지먼트 협의체 △정기 금융산업 콘퍼런스 주도적 개최 △여의도 공간환경 개선 사업 등을 설명했다. 

포럼에 앞서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서울 여의도와 부산 문현 금융단지가 금융중심지로 선정된 지 10년이 지났다"며 "시간이 흐르는 동안 세계의 금융산업도 핀테크와 같은 기술 혁신의 가속화에 따라 많은 변화를 겪었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비대면 분야의 활성화는 사회를 새롭게 재편하고 기업의 경영 전략 수정을 빈번하게 야기하고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금융중심지 조성 및 발전에 관한 정책과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금융중심지 육성이 금융 산업 경쟁력 강화라는 본래의 목적에 맞게 성공적으로 추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