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서울파이낸스포럼] 김수호 금융위 과장 "차별화된 금융허브 위해 규제개선"
[2020서울파이낸스포럼] 김수호 금융위 과장 "차별화된 금융허브 위해 규제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호 금융위원회 글로벌금융과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20 서울파이낸스 포럼에서 '금융중심지와 금융사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권진욱 기자)
김수호 금융위원회 글로벌금융과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20 서울파이낸스 포럼에서 '금융중심지와 금융사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권진욱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김수호 금융위원회 글로벌금융과장이 성공적인 금융중심지 조성을 위해 규제 개선과 혁신금융 인프라 구축, 신남방 지역 진출 확대 등 3대 전략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 과장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 다이아몬드홀에서 '포스트 코로나, 금융중심지 발전 및 차별화 전략'을 주제로 열린 '2020 서울파이낸스 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근 홍콩보안법 제정, '헥시트(HK exit·홍콩 탈출)' 등으로 금융중심지 지위를 둘러싼 아시아 국가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글로벌·혁신금융 인프라를 육성하는 동시에 규제 개선을 통해 민간혁신을 유도해야 한다는 게 김 과장의 설명이다.

김 과장은 "적극적인 규제 개선을 통한 민간 중심 혁신을 유도하고 데이터 활용 등 새롭게 등장하면서 저희한테 강점이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며 "글로벌 역량과 관련해서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신남방 지역에 특화된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우리나라가 강점을 갖고 있는 자산운용, 핀테크, 공적기금 등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 중 2003년 동북아 금융허브 로드맵을 수립했을 때부터 중점적으로 키워온 자산운용 분야를 활성화해 자본 유입을 유도할 방침이다.

김 과장은 "2003년 동북아 금융허브 로드맵을 수립했을 때부터 자산운용업에 특화된 금융중심지를 지향해왔고 실제로 해당 분야에 성과가 있었다"며 "우리나라에 쌓이고 있는 자금 등을 통해 자산운용 분야 혁신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핀테크는 금융규제 샌드박스와 규제혁신 선순환 구조 마련 등을 통해 적극 육성하고 국민연금과 한국투자공사의 해외 투자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외국계 금융기관의 국내 진입을 유도하기 위한 제도 개선도 장기적으로 추진한다. 김 과장은 "빅데이터 등 금융분야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법·제도적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라며 "외환거래 편의성을 제고하도록 소액해외송금업 등을 활용하는 내용으로 외환제도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 과장은 금융사 유치를 위한 법인세·세제 개편 주장과 관련해서는 "바하마 제도처럼 기업이 정주하지 않으면서 세금을 아주 적게내는 '택시헤븐' 지역이 저희가 지향하는 모델인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우리나라가 중심지가 되는 데 외국금융회사들이 볼 때 개선점이 필요한지 계속 조사하고 있고 세제는 항상 나오는 단골 이슈였다"며 "금융위와 기획재정부에서도 인지는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글로벌 금융사들이 신뢰할 수 있는 신뢰성 높은 감독체계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융사들이 우리나라에 와서 적극적으로 영업도 할 수 있고 글로벌 규준도 준수하는 것을 지향하고 있다"며 "금융규제나 감독체계도 외국에서 봤을 때 신뢰감을 충분히 줄만큼 국제적인 신뢰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융중심지별 특화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국내에서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곳은 서울과 부산 2곳이다.

김 과장은 "서울은 일반적인 금융중심지로, 부산은 특화금융중심지로 해서 해당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을 지자체와 적극 소통해 마련할 것"이라며 "교육훈련 보조금 등 서울시와 부산시에서 제공하고 있는 인센티브도 잠재 진출 가능성이 있는 금융사들에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