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베네팔리·플릭사비·임랄디, 상반기 유럽 매출 4700억원
삼성바이오 베네팔리·플릭사비·임랄디, 상반기 유럽 매출 4700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실적 전년동기대비 9% 늘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1분기보다 하락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왼쪽부터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왼쪽부터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의 올해 상반기 유럽 매출액이 4700억원으로 집계됐다. 23일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유럽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은 22일(현지시간) 올해 2분기 실적 발표에서 이같이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3종(베네팔리·플릭사비·임랄디)은 올해 상반기 유럽에서 3억9040만달러(469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 증가한 수치다.

단 2분기 매출은 코로나19 여파로 유럽 내에서 의약품 처방이 감소한 영향을 피하지 못했다. 올해 2분기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3종의 유럽 매출액은 1억7160만달러(2064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줄었다. 2분기 매출 하락에도 1분기 호실적에 힘입어 상반기 누적 매출은 상승세를 유지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1분기 유럽에서 바이오시밀러 3종으로 2억188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1분기보다 24% 증가한 수치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현지 판매사들의 선제적 물량 확보 요청이 늘어 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코로나19 유행, 경쟁 제품의 등장에도 불구하고 유럽 시장 점유율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베네팔리(성분명 에타너셉트)는 유럽에서 가장 먼저 출시된 엔브렐 바이오시밀러라는 퍼스트무버 지위를 내세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베네팔리는 올해 4월 기준 유럽 전체 시장에서 원조 약과의 점유율 격차를 1% 미만으로 좁힌 상태다. 베네팔리는 2016년 1분기 출시된 이래 누적 매출액 2조원(16억8250만달러)을 달성했다.

5개 제품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휴미라(성분명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도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임랄디가 시장 점유율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