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 빗길·졸음운전 빈발···하루평균 교통사고 613건
여름 휴가철 빗길·졸음운전 빈발···하루평균 교통사고 613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도로교통공단)
(사진= 도로교통공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도로교통공단이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발생하기 쉬운 빗길·졸음운전 교통사고에 대비하는 교통안전 수칙을 발표하며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23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 여름휴가 집중 기간인 7월16일부터 8월31일 사이 발생한 교통사고 분석 결과, 전국적으로 연평균 2만8800여건, 하루평균 613건으로 나타났다. 

여름휴가 기간 교통사고로 하루평균 10명이 죽고, 926명이 다쳤다. 여름 휴가철을 제외한 기간(1월1~7월15일, 9월1~12월31일)과 견줘보니 사망자 수는 비슷했다. 그러나 여름휴가 기간 하루평균 사고가 8건, 부상자는 27명 더 많았다.  

여름 휴가철 빈번한 교통사고는 피로와 졸음, 호우 때문이다. 휴가지 이동으로 장시간 운전하면 집중력 저하·졸음 등으로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피로가 심해지면 그 신체적 영향이 눈에서 가장 먼저 나타난다. 동체시력이 저하되면서 운전 중 주변 차량의 움직임에 대한 인지와 반응이 늦어지게 된다.

도로교통법에서는 술에 취한 상태 외에 과로, 질병 또는 약물의 영향과 그 밖의 사유로 정상적으로 운전하지 못할 우려가 있는  상태에서는 운전하면 안 된다고 규정한다.  

특히 비가 오는 고속국도에서의 운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3년간 빗길 교통사고 중 고속국도에서 사고 발생 시 치사율은 8.9%로 나타났는데, 이는 모든 도로의 빗길 교통사고  평균 치사율(2.2%) 및 전체 고속국도 교통사고 평균 치사율(5.7%)과 비교하면 높은 수치 차이를 보였다.

운전 중 졸리거나 피곤할 때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한 후에 운전해야 한다. 차에서 내려 가벼운 체조나 스트레칭을 하여 몸의 피로감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주행 중 자주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고 껌을 씹거나 졸음방지패치를 붙이고 운전하는 것도 좋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출국이 어려워짐에 따라 자가용을 이용한 국내 여행객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신승철 도로교통공단 안전본부장은 "여름 휴가철에는 이동 차량에 동승자가 많아지는 만큼 교통사고 부상자가 많이 발생할 수 있다"며 "운전 시 안전수칙을 잘 지켜서 교통사고 없는 즐거운 휴가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