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금융세제 개편안 환영···자본시장 활성화 일조 기대"
금투협 "금융세제 개편안 환영···자본시장 활성화 일조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편안 시장 안착 위해 적극 지원할 것"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금융투자협회는 22일 정부가 발표한 '2020년 세법개정안'에 포람된 '금융세제 개편안'과 관련 "자본시장 활성화와 장기투자 문화 정착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환영의 뜻을 표명했다.  

금융세제 개편안에 따르면 공모주식형 펀드는 상장주식과 묶어 면세점을 인당 5000만원으로 상향했다. 증권거래세 인하를 최초 방안보다 1년 앞당김과 동시에 손실이월공제 기간을 3년에서 5년으로 확대해 자본시장에 대한 과세부담이 완화됐다.

금투협은 "이에 따라 정부 세제개편에 대한 투자자들의 수용성이 제고될 것"이라며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 상장주식을 투자대상에 포함하는 등 제도개선을 통해 자본시장 활성화와 장기투자 문화 정착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향후 기재부의 발표내용이 국회 논의를 거쳐 세심하게 법제화되길 기대한다"면서 "협회와 금융투자업계는 금융세제 개편안이 시장에 잘 안착될 수 있도록 기재부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