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2분기 영업이익 1677억···전년比 84.3%↓
포스코, 2분기 영업이익 1677억···전년比 8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수요감소 영향···1분기 대비 조강 생산량 127만톤 감소
전사적 재고감축·원가절감으로 재무개선···자금시재 16조9133억
광양제철소 (사진=포스코)
광양제철소 (사진=포스코)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포스코는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677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1일 잠정 공시했다.

매출은 13조 7216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15.9%, 순이익은 1049억원으로 84.6% 감소했다. 별도 기준으로 보면 포스코는 2분기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됨에 따라 별도기준 매출액 5조8848억원, 영업이익은 1085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순이익은 66억원이다.

포스코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요감소로 전분기 대비 조강·제품 생산량은 각각 127만톤, 87만톤, 판매량은 85만톤 감소했으나 전분기인 1분기에 이어 유연생산판매 체제를 운영하면서 출선비와 철스크랩량을 조절하는 등 감산 영향을 최소화했다.

또 제품, 원료 등 전사적 재고 감축과 비용절감을 추진해 별도기준 자금시재가 전분기 대비 3411억원 증가한 12조645억원을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전분기 대비 1.4% 포인트 감소한 26.9% 기록했다.

연결기준으로도 자금시재는 전분기 대비 1조5621억원 증가한 16조9133억원, 부채비율은 전분기 대비 0.7% 포인트 감소한 72.8%를 기록하며 재무구조가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추진중인 전사 차원의 원가절감 활동인 '코스트 이노베이션(Cost Innovation) 2020'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누계 원가절감액은 1752억원이다.

이와 함께 원가절감과 생산성·품질 향상을 위해 구축한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를 개별 공정 단위의 최적화에서 전후 공정간 관통형 스마트팩토리로 한단계 수준을 높여 경쟁력을 보다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포스코는 하반기 자동차강판용 기가스틸과 태양광 구조물용 포스맥(PosMAC)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세일즈-믹스(Sales-Mix) 최적화와 중국 등 수요 회복 지역으로의 수출 강화로 수익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그룹 차원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식량 트레이딩 확대와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본격 가동, 포스코건설의 송도국제업무단지 프로젝트 정상화, 포스코에너지의 LNG터미널 부대사업 확대,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소재 투자 지속과 제철공장 부산물 활용 과산화수소 합작사업 등으로 미래 수익의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수요산업 부진과 시황악화로 철강 부문에서는 판매량과 판매가격이 하락했다"며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의 판매 호조, 포스코건설의 건축·플랜트사업 이익 개선, 포스코에너지의 터미널사업 확장 등 핵심산업에 대한 수익성 개선 노력으로 상대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보이며 철강부문의 부진을 만회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