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AG, 상반기 11만 6964대 인도···전년比 12%↓
포르쉐 AG, 상반기 11만 6964대 인도···전년比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 4242대, 일본은 3675대 판매···두 자리 수 성장
(사진= 포르쉐코리아)
(사진= 포르쉐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포르쉐 AG가 2020년 상반기 동안 총 11만 6964대의 차량을 인도해 전년 대비 12% 하락 했다고 20일 밝혔다.  

상반기 실적 감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전 세계 대부분의 포르쉐 센터가 일시적으로 운영을 중단하면서 실적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차량 별 판매량은 카이엔이 3만 9245대로 가장 많았다. 마칸이 3만4430대로 그 뒤를 이었다. 포르쉐의 아이코닉 스포츠카 911은 전년 대비 2 퍼센트 증가한 1만 6919대로 높은 수요를 기록했다. 타이칸도 호평 받으며 총 4480대가 판매됐다.

전 세계 지역 별로는 5만5550대의 차량이 인도된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 및 중동 시장의 약진이 눈에 띈다. 중국에서는 총 3만9603대가 팔리며 개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지위를 유지했다. 

한국과 일본에서는 각각 4242대와 3675대가 판매되며 전년 대비 두 자리 수 성장률을 보였다. 유럽에서는 3만2312대, 미국에서는 2만4186대의 차량이 판매됐다.

데틀레브 본 플라텐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는 "지난 4월 한 달 간 거의 모든 포르쉐 센터가 영업을 중단한 것을 감안하면 하반기 실적 전망은 비교적 낙관적"이라며 "작년 2분기와 비교하면 매우 어려운 시기였던 것이 사실이지만, 중국과 다른 아시아 시장에서의 긍정적인 성과는 포르쉐에 매우 의미 있는 지표"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