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청각장애인 소통용 투명마스크로 '사회 환원' 실천
11번가, 청각장애인 소통용 투명마스크로 '사회 환원'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 후원해 올 연말까지 전국 학교·병원에 24만장 배포
이상호 11번가 사장이 15일 서울 중구 사랑의달팽이 본사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해 배포할 립뷰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사진=11번가) 
이상호 11번가 사장이 15일 서울 중구 사랑의달팽이 본사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해 배포할 립뷰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사진=11번가)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오픈마켓 11번가는 16일 코로나19 사태로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투명마스크(립뷰마스크) 후원을 통해 사회 환원을 실천한다고 밝혔다. 청각장애인 지원 단체인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에 4억원을 후원해 올 연말까지 립뷰마스크 24만장을 전국 학교와 병원, 청각장애인 가정에 무료 배포할 예정이란 게 11번가 설명. 

11번가에 따르면, 립뷰마스크는 얘기할 때 상대의 입모양과 표정을 볼 수 있도록 앞부분을 투명한 필름으로 만들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생활필수품이 된 보건용(비말차단 포함) 마스크를 쓸 경우 상대의 입모양이 보이지 않아 소통이 어려운 청각장애인을 위해 생긴 것이다. 

사랑의달팽이는 지난 5월부터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립뷰마스크를 만들어 청각장애 어린이와 그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에게 나눠주고 있다. 하지만 인력과 재원이 부족한 형편이다. 

이런 사정을 안 11번가는 15일 서울 중구 사랑의달팽이 본사에서 립뷰마스크 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이날 사랑의달팽이 본사를 찾아 립뷰마스크 배포를 위해 4억원 후원을 약속했다. 

11번가 후원으로 제작될 립뷰마스크 24만장(1만6000세트)은 약 3200명이 8월부터 올 연말까지 쓸 수 있다. 완성된 립뷰마스크 1개와 교체용 14개로 구성된 1세트를 보름에서 한 달가량 사용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상호 사장은 "코로나19로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장애인에게 꼭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후원을 결정하게 됐다. 판매자와 소비자 간 협력으로 이뤄지는 '희망쇼핑'을 통해 이웃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사회 환원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11번가는 2013년부터 판매자와 소비자가 함께하는 희망쇼핑을 통해 사회 환원을 이어왔다. 지난해부턴 매년 11명씩 청각장애 어린이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비와 수술 후 적응을 위한 언어재활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청각장애인들의 청각 훈련과 사회 적응을 돕는 클라리넷 앙상블 연주단도 후원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